꿈누리
 
 
1
1
  
ID/PW 찾기





접속통계


이전 글 다음 글 홈으로 돌아가기 리스트
사유와 자유의 향유
cleven 2108 2015-03-14 14:39:32
 
 

50대 중반에 들어서니까 친구들이 언론사 편집국장, 논설실장도 돼 있고 방송사 보도국장, 심지어 노조위원장도 돼 있다. 오랜 만에 만나면 나더러 얼굴이 훤하다며 이렇게 묻곤 한다. '이제 교회가 부흥되고 안정돼 신도들이 잘 받쳐주나 보네?'

나는 정말 행복하게 허허허 웃기만 하며 속으로 이렇게 대답한다. '자네 월급의 10%를 받고 살아왔지만 다 내려놓으니 진정한 자유인의 갑으로 살게 되긴 하네. 소유의 안정이 아니라 자유의 안정을 아는가?'

봄이 왔다. 더 산책의 시간을 가지며 사유의 깊이를 더해야 하겠다. 참된 안정과 행복은 덩치와 수치를 불리는 소유에 있다기보다는 사유와 자유를 추구하는 향유에 있다. www.everceo.kr

 
- 4777 -수정 삭제 답변


 

Copyright ⓒ dreamel,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3.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