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누리
 
 
1
1
  
ID/PW 찾기





접속통계


이전 글 다음 글 홈으로 돌아가기 리스트
예수 왕과 빈민 계층
cleven 1106 2016-11-05 20:45:27
 
 

예수님은 목수의 아들이셨고 노동자이셨다. 빈민층을 대상으로 신의 나라를 건설하려고 하셨다.

'예수께서 그 자라나신 곳, 나사렛에 이르사 안식일에 늘 하시던 대로 회당에 들어가사 성경을 읽으려고 서시매 선지자 이사야의 글을 드리거늘 책을 펴서 이렇게 기록된 데를 찾으시니 곧 주의 성령이 내게 임하셨으니

이는 가난한 자에게 복음을 전하게 하시려고 내게 기름을 부으시고 나를 보내사 포로 된 자에게 자유를, 눈 먼 자에게 다시 보게 함을 전파하며 눌린 자를 자유롭게 하고 주의 은혜의 해를 전파하게 하려 하심이라 하였더라'(성경 누가복음 4장 16-19절).

예수님은 로마 식민지 변두리의 갈릴리에서 신의 나라를 건설하시려고 그곳의 흑암과 사망 속에 있던 빈민층을 신민으로 삼으셨다.

'예수께서 요한이 잡혔음을 들으시고 갈릴리로 물러가셨다가 나사렛을 떠나 스불론과 납달리 지경 해변에 있는 가버나움에 가서 사시니 이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라.

일렀으되 스불론 땅과 납달리 땅과 요단 강 저편 해변 길과 이방의 갈릴리여, 흑암에 앉은 백성이 큰 빛을 보았고 사망의 땅과 그늘에 앉은 자들에게 빛이 비치었도다 하였느니라. 이때부터 예수께서 비로소 전파하여 이르시되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하시더라'(성경 마태복음 4장 12-17절).

예수님은 갈릴리의 무학 무식한 하층민을 위해 율법보다는 이야기로 가르치셨다. 하층 신분의 해방을 위해 기쁜 칙령을 하달하셨다. 심신 질병을 치유하시고 귀신을 내쫓으셨다.
'예수께서 온 갈릴리에 두루 다니사 그들의 회당에서 가르치시며 천국 복음을 전파하시며 백성 중의 모든 병과 모든 약한 것을 고치시니 그의 소문이 온 수리아에 퍼진지라.

사람들이 모든 앓는 자 곧 각종 병에 걸려서 고통당하는 자, 귀신 들린 자, 간질 하는 자, 중풍병자들을 데려오니 그들을 고치시더라. 갈릴리와 데가볼리와 예루살렘과 유대와 요단 강 건너편에서 수많은 무리가 따르니라'(성경 마태복음 4장 23-25절).

예수님은 불행한 빈민을 신민으로 하는 신국 건설을 약속하셨다. 그런 게 복음이었다. 행복한 부자에 대해서는 저주를 퍼부으셨다. 친약자적이셨고 반강자적이셨다. 친재벌은 반예수적이고 반복음적일 수밖에 없다.

'예수께서 눈을 들어 제자들을 보시고 이르시되 너희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하나님의 나라가 너희 것임이요, 지금 주린 자는 복이 있나니 너희가 배부름을 얻을 것임이요, 지금 우는 자는 복이 있나니 너희가 웃을 것임이요,

인자로 말미암아 사람들이 너희를 미워하며 멀리하고 욕하고 너희 이름을 악하다 하여 버릴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도다. 그 날에 기뻐하고 뛰놀라. 하늘에서 너희 상이 큼이라. 그들의 조상들이 선지자들에게 이와 같이 하였느니라.

그러나 화 있을진저, 너희 부요한 자여, 너희는 너희의 위로를 이미 받았도다. 화 있을진저, 너희 지금 배부른 자여, 너희는 주리리로다. 화 있을진저, 너희 지금 웃는 자여, 너희가 애통하며 울리로다'(성경 누가복음 6장 20-25절).

예수님은 신국의 신민에게 영생의 양식과 음료를 주신다. 지배자가 아니라 자신의 살과 피를 내주시는, 희생의 왕 그리스도이시다.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떡이니 사람이 이 떡을 먹으면 영생하리라. 내가 줄 떡은 곧 세상의 생명을 위한 내 살이니라 하시니라. 그러므로 유대인들이 서로 다투어 이르되 이 사람이 어찌 능히 자기 살을 우리에게 주어 먹게 하겠느냐.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인자의 살을 먹지 아니하고 인자의 피를 마시지 아니하면 너희 속에 생명이 없느니라.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자는 영생을 가졌고 마지막 날에 내가 그를 다시 살리리니 내 살은 참된 양식이요, 내 피는 참된 음료로다'(성경 요한복음 6장 51-55절).

 
- 286 -수정 삭제 답변


 

Copyright ⓒ dreamel,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3.09.15